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1월27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날씨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날씨, 겨울 두 번째 절기 '소설' 전국 비 온 뒤…밤사이 기온 '뚝' 맹추위 예고
등록날짜 [ 2020년11월22일 02시01분 ]
 
 

포토샵 / 더코리아뉴스


[더코리아뉴스]
전영애 기자 = 오늘(22일)은 벌써 겨울의 두 번째 절기 소설입니다.

새벽을 지나면서 전국이 대체로 흐리거나 구름 많은 가운데, 서울, 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 서해안을 중심으로 단속적이고 약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오늘(22일)은 남쪽을 지나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에서 점차 벗어나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하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습니다.

전국에 약한 비 소식이 있는데,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 아침부터 중부지방을 시작으로 점차 개겠습니다. 한편, 서울, 경기북부, 강원 영서 북부, 서해안, 충청, 전라는 새벽~아침 사이에 비가 내리겠고, 제주도는 아침부터 오전 사이에 비가 오겠습니다.

그 밖의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에도 새벽에 한때, 경상도는 아침 한때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질 때가 있겠습니다.

오늘 전국에 내리는 약한 비는 새벽에 서해안을 시작으로 아침에 전국에 비가 확산할 것을 예상지만 비의 양은 5mm 안팎으로 많지는 않겠지만 강원도 높은 산간 지역은 눈이 조금 쌓이는 곳도 있겠습니다.

비는 오늘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지만 밤부터 5mm 미만의 비가 조금 오는 곳도 있겠습니다.

아침 기온은 오늘보다 5~9도가량 다소 높아 서울의 아침 기온 6도, 춘천 4도, 대구 7도, 광주 10도가 예상되고, 낮 기온은 오늘보다 3~4도가량 떨어지겠습니다.

요즈음 비는 겨울을 재촉하는 비여서 그친 뒤,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쌀쌀해지고 추워지겠습니다.

서울의 한낮 기온 9도에 그치겠고, 청주 10도, 대구와 광주 12도 선에 머물다가 밤사이에는 기온이 더 뚝 떨어져서 다음 주 초에는 다시 영하권 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특히 월요일 아침은 서울 기온이 무려 영하 2도 선까지 뚝 떨어지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상에서 0.5~3.0m, 동해상에서 1.0~3.5m로 높게 일겠습니다.

<너울 전망>
모레(23일)까지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갯바위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랍니다.

주간예보 : 동풍의 영향으로 26일 강원영동에 비가 오기시작해 28일까지 이어지겠습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전영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날씨, 비가 몰고 온 찬공기 오후부터 찬바람 강해져…밤부터 맹추위 내일 내륙 한파특보 (2020-11-22 12:30:54)
날씨, 아침에는 큰 추위 낮에는 평년기온…큰 일교차에 감기 등 건강 주의 (2020-11-21 01:05:53)

e스포츠 대회 '2020 인천 e스포...
‘엘리온’ 28일 게릴라 테스...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
국립산림과학원, 친환경 나무 ...
WWE 2K 배틀그라운드 두 번째 로...
라이엇 게임즈, 원 밀리언 댄...
수집형 RPG ‘블리치:만해의 길...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