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N

banner


현재 회원님의 레벨은 포토뉴스 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1,054...
2021년03월08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진욱 공수처장 임명장 받고 공식출범…"국민 앞에 겸손 권한 절제할 것"
등록날짜 [ 2021년01월21일 18시05분 ]
 - 공수처장 차장 1명을 포함해 모두 25명 이내의 수사처 검사와 40명 등 구성 착수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 김진욱 처장이 1월 21일 청와대에서 임명장을 수여받고 오후 정부 과천청사에서 공수처 첫 출범을 했다. [청와대 공수처장 임명장 수여식 모습. 2020.01.21. 청와대]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가 21일 공식 출범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장을 받은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은 취임식에 이어 오후 3시경 현판 제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공수처 사무실이 마련된 이곳 정부과천청사에 도착했다.

김 처장은 제막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오전 김 처장의 임명안을 재가하고 임명장을 수여함에 따라 김 처장의 3년 임기가 시작되었다.”라며 "초대 공수처장으로서 국민 앞에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국민 앞에서 항상 겸손하게 권한을 절제해 행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공수처장 임명장 수여를 마치고 환담에서 “엄중한 시기에 많은 사람의 관심이 집중된 아주 부담스러운 직책을 피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수용해 주신 데 대해 경의를 표한다”라면서 초대 공수처장에게 축하의 말을 건넸다.

이어 “고위공직 사회의 투명성과 청렴성 지킴이로서 우리 사회를 더 공정하고 부패 없는 사회로 이끌어가는 견인차로서 자긍심과 사명감을 가져 달라”고 주문하면서 “처음 출범한 공수처인 만큼 차근차근 국민 신뢰를 얻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라면서 “적법 절차와 인권 친화적 수사에 전범을 보여준다면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편으로 문 대통령은 “이제 공수처의 검찰․경찰의 수사 역량을 합친 것이 대한민국 전체의 수사 역량이 되는 것이기 때문에 대한민국 전체의 수사 역량을 더 건강하게 발전시켜 나간다는 점에서 수사 역량을 높여 나가기 위한 검․경과의 협력도 매우 중요하다”라면서 “정말 공수처에 대한 기대가 크다”라고 했다.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 김진욱 처장이 1월 21일 청와대에서 임명장을 수여받고 오후 정부 과천청사에서 공수처 첫 출범을 했다. [청와대 공수처장 임명장 수여식 모습. 2020.01.21. 청와대]

김진욱 공수처장은 “임명 감사드린다”라면서 판사 시절의 일화를 소개했다. 1996년 참여연대에서 부패 방지 법안을 낸 것이 지금 공수처 역사의 시초라고 했다. 이후 김영삼 정부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가족이 집에서 안경사협회장으로부터 현금을 수뢰했던 사건이 일어났다며 그때 김 처장은 수뢰 사건의 항소심 2심 재판부 주심 판사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무렵 보건복지부 장관 사건에 대해 참여연대가 반부패 법안을 촉구하는 서명을 내는 등 이 논의에 드라이브를 걸었다며 그때 1심 재판부가 보석으로 피고인을 내줬는데, 여기 피고인은 안경사협회장이라며 항소심에서 김 처장이 보석을 취소하고 법정 구속을 했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이 사건을 소개하면서 “그 인연이 오늘 이 자리에 있게 한 역사적 힘이 되었을 것이라는 생각”이라며 “선진 수사기구, 인권 친화적 수사기구가 되는데 초석을 놓아 공수처가 국민 신뢰를 받는다면 검찰의 지금 잘못된 수사 관행도 변화할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 처장은 “법조인으로서 조금이라도 기여가 된다면 최선을 다할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라고 말했다.

한편 공수처장이 정부 과천청사에 사무실에 집무를 시작했지만, 나머지 조직 구성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공수처는 공수처장 1명과 차장 1명을 포함해 모두 25명 이내의 수사처 검사와 40명 이내의 수사관 그리고 20명 이내의 행정직원으로 구성된다.

우선 김 처장은 빠른 시일 내에 차장 인선 작업에 착수해 완료할 것으로 보이는데 공수처법상 차장은 10년 이상의 법조 경력자 가운데 처장의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하게 되어있다.

김 처장은 오늘 취임식이 끝나고 현판식에 앞서 만난 취재진에게 차장 관련 복수의 후보를 염두에 두고 있다며 "다음 주쯤 복수로 제청하겠다"라고 밝혔다.

판사 출신인 김 처장은 앞선 인사청문회에서 차장 인선을 놓고 "검찰과 비검찰 출신 다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양쪽 다 가능성을 열어두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 대통령,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축하 전문 발송…빨리 만나자! (2021-01-21 18:34:23)
문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공장서 노바백스사 대표와 영상 회의 (2021-01-21 00:08:37)

'산속등대', 전북 완주의 새로...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1,054명 ...
날씨, 새벽까지 동해안 비·눈...
주간 운세 띠별로 보는 금전·...
오늘의 운세, 3월 7일 [음력 1월...
‘원신’ 1.4 버전 업데이트 세...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황새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