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9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국제 > 국제군사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 육참총장, 한반도 전쟁 발발시 중국은 당연히 북한편에서 참전…격퇴전략 핵심은 다영역작전!
등록날짜 [ 2021년04월01일 07시47분 ]
 
 

지난 2018년 9월 실시된 '밸리언트 실드' 태평양 미 합동군 훈련에서 로널드레이건 항공모함 전단과 B-52 전략폭격기, F/A-18 전투기들이 필리핀해에서 이동하고 있다. 사진 제공: 미 국방부.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미-일-호주-인도 쿼트를 구성해 중국을 압박하고 있는 미 육군참모총장이 중국과 북한의 역내 위협을 억제하기 위한 육군의 차세대 전략을 거듭 강조하면서 미군뿐 아니라 핵심 동맹국과의 상호 운용성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한국의 쿼트 참여을 우회적으로 압박했다.

제임스 맥콘빌 미 육군참모총장은 30일(미국 시각) 북한을 미국에 대한 주요 위협의 하나로 지목하면서 “다양한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다영역작전(MDO) 도입을 핵심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맥콘빌 총장은 이날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개최한 대담에서 역내 위협국인 북한과 세계 패권경쟁국인 중국이라는 각각 다른 유형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전략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이 나왔다.

이날 맥콘빌 총장은 40여 년의 군 복무를 돌이켜 볼 때 위협에 대한 평가는 항상 의도와는 다른 방향으로 나아갔다며, 육군은 향후 인도태평양사령관에게 어떤 유형의 위협에도 대처할 수 있도록 하는 통합된 전략을 선택지로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맥콘빌 총장은 그런 전략을 실현하는데는 신속성, 거리, 융합이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다영역작전 교리는 어떤 적성국이라도 억제력에 실패할 경우 격퇴할 수 있도록 하는데 방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니다. 

그는 현재 미 합동군은 땅, 하늘, 바다, 우주, 사이버의 전장환경에 모두 대처할 수 있는 군대로 변신하기 위해 다영역작전(MDO) 교리와 전략을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2018년 발표된 미 국방전략(NDS) 보고서는 제1 위협을 중국과 러시아, 차순위 위협으로 북한과 이란, 3순위로 테러단체를 꼽고 각각의 위협 대처에 필요한 조건들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군대가 필요하다는 셈법에 따라 다영역작전 개념을 만들었다.

이날 대담에 참석한 폴 라카메라 인도태평양 육군사령관도 전략적 측면에서 중국과 북한은 국력 차이에 따른 영향력이 분명 다르다며, 유사시 각각 상이 한 전장 지형과 인구가 밀집된 거대 도시들 또한 변수로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전술과 작전 측면에서는 두 개 전장 환경이 동일하지 않지만 다영역작전의 기본에 계속 충실해야 하며, 육군에 제공되는 역량들과 다른 합동군들의 보유 역량을 통해 그와 같은 전장 환경에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혀 한반도에서 전쟁 발발하면 중국이 당연히 북한을 돕는다는 핑계로 참여를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30일 인도태평양 내 미 육군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화상대담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제임스 맥콘빌 육군참모총장, 마크 캔시안 CSIS 선임고문, 폴 라카메라 인도태평양 육군사령관 (화면캡처)

라카메라 사령관은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의 후임으로 거론되고 있다. 

이날 라카메라 사령관 “미사일 방어, 원점타격에 초점 둬야"한다면서  한미 간 "상호운용성 강화 중요...일본-호주 대표적 다영역작전 추진국”을 들었다. 

라카메라 사령관은 향후 역내 미군의 미사일 방어전략과 관련해 미사일 요격에 초점을 둔 타격순환 사슬체계(Kill Chain)에서 타격순환 그물망 체계(Kill Web)로 변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사일을 화살로 비유할 때 날아오는 화살을 맞추는 것에서 원점타격을 지칭하는 궁병을 겨냥한 타격 셈법에 무게중심을 옮겨야 하며, 이를 위해 다영역작전 도입이 매우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존 하이튼 미국 합참차장은 "북한 미사일 계속 진화 중…발사 전 무력화 전략 추진"을 발언했다.

북한의 미사일 역량이 계속 고도화하고 있다고, 존 하이튼 미 합참차장이 밝히면서, 향후 미사일 방어는 핵 억제력과 공격 작전 등과 연계된 종합 대응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이런 교리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핵심 동맹국들과 상호 운용성을 고려해야 한다며, ‘영역횡단작전’으로 불리는 교리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 중인 일본 자위대와 유사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호주군을 대표적 사례로 지목했다. 

한편, 맥콘빌 총장은 다영역작전을 실현하는데는 병력의 위치가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향후 미군 역내 재배치와 연계해 조정된 셈법을 적용할 것임을 내비쳤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정은 전술핵 고도화 발언, 선제공격 의도"...미 전략사령부 스토스 공군 소장 (2021-04-02 09:19:02)
미국 ‘존 아퀼리노’ 인도태평양사령관 "북한에 강력한 군사태세 필수" (2021-03-25 04:08:28)

"무아舞我, 바람 딛고 오르다!"...
일본 코로나 폭증, 확진자 4,802...
날씨, 황사 사라지고 오후부터...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4월 18...
오늘의 운세, 4월 18일 [음력 3...
일러스트로 보는 영화 이야기-...
문 대통령, 이철희 정무수석비...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