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1월19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기온 높아도 색깔 잘 드는 국산 사과 '아리수'
등록날짜 [ 2015년08월27일 14시53분 ]
 - 27일 경북 문경서 ‘아리수’ 현장평가회 -
 


[
더 코리아뉴스] 전영애 기자 = 농촌진흥청은 기온이 높고 태양볕이 좋아 색깔이 잘 든 맛좋은 사과 아리수품종의 보급 확대를 위한 현장평가회를 27일 경북 문경시 농업기술센터에서 열었다.



 

이 자리에는 사과 재배 농가와 종묘 업체, 관련 전문가 등 160명이 참석해 아리수품종을 평가하고 정보를 공유한다. , 사과 아리수품종의 나무 형태와 열매 특성, 착색과 수량성 등을 평가했다.

 

이와 함께 다른 지역에서 생산한 품종과 비교, 시식할 수 있으며 재배 시 장단점, 판매 전략 등을 논의한다.

 

아리수8월 하순부터 9월 초순에 익는 품종으로, 성숙기에 기온이 높은 곳에서도 색이 빨갛게 잘 드는 이른 추석용 품종으로 개발했다.

 

이 품종은 양광품종에 천추품종을 교배해 지역 적응 시험을 거쳐 2010년 최종 선발했으며 지난해 품종보호권이 등록됐다.

 

아리수품종은 당산비(당도 15.0°Bx, 산도 0.33%)가 적당해 식감이 좋고 맛이 우수하며 저장성도 좋다.

 

과실 무게는 285g 정도이며 껍질은 줄무늬 없이 붉은색으로 착색된다. 특히, 성숙기 기온이 높은 남부의 사과 재배 지역에서도 색이 무난하게 잘 든다.

 

또한 다른 추석용 사과에 많이 발생하는 탄저병에 강하고 낙과가 없어 농가에서도 선호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리수53개 업체에 통상 실시돼 작년부터 농가로 묘목이 보급되고 있으며 현재 약 100여 농가에서 재배되고 있다.

 

앞으로 지속적인 기온 상승이 예상되기에 고온에서도 추석을 맞는 해가 늘 것으로 여겨져 아리수품종의 특성을 알리고 농가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경남 거창의 이종호 농가는 “‘아리수품종을 직접 재배해보니 남쪽 지방에서도 색깔이 잘 들고, 낙과도 없고 병에도 강해서 재배하기가 쉬웠다라고 전했다.

 

농촌진흥청 사과연구소 권순일 연구관은 그동안 평가회를 통해 아리수품종의 우수성을 이미 농가들로부터 인정을 받았기에 앞으로 보다 적극적인 홍보를 진행해 이 품종의 보급 확대에 노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THE KOREA NEWS

<저작권자ⓒ THE KOREA NEWS.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전영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기관사 등 철도종사자 음주ㆍ약물단속 강화 (2015-08-27 14:59:29)
육.해.공 물류기업 청년 채용박람회 개최 (2015-08-27 14:49:55)

19일 날씨, 출근길 연무, 충청...
골든슬럼버, OST 스페셜 트랙 ...
‘테일즈런너R’ ‘3대 3 동화 ...
'레이싱스타M' OST 제작 키썸과 ...
‘카트라이더’ 정규 e스포츠 ...
레드 스패로, 18년 3월 개봉 확...
테라, 감시장치-무형의 관리자...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