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1월26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포항지질자원실증연구센터 공동탐사로 수중문화재 확인!
등록날짜 [ 2021년12월03일 13시23분 ]
 
 

<진도 명량대첩로 수중발굴조사 현장>/ 문화재청


[더코리아뉴스] 윤석재 기자 =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6월부터 전라남도 진도군 명량대첩로 해역에서 시행한 제8차 수중발굴조사를 11월 완료했다.

명량대첩로 해역은 2011년 도굴범이 고급청자 9점을 불법 밀매하려다 검거되어 알려진 곳으로, 조류가 매우 빠르게 흘러 과거에 많은 배들이 난파되었다.

명량해전이 벌어졌던 울돌목과도 남동쪽으로 약 4km 가량 떨어져 있어 관련 수중유물들이 확인되기도 했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2012년부터 현재까지 이 지역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여, 1,200여 점의 도자기와 전쟁유물 등을 발굴하였다.

특히, 지난해에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포항지질자원실증연구센터와 EOS3D 장비로 저수심해역에 대한 공동탐사를 실시해 문화재 추정체를 확인하였고, 이에 대한 발굴조사를 진행하여 2개 지점에서 닻돌과 청자를 확인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EOS3D 장비는 포항지질자원실증연구센터가 해양엔지니어링, 연안관리와 수중문화재 탐사·발굴 기술 확보를 위해 국내 순수 기술로 개발한 해양물리탐사장비로, 해저 지질구조·매몰체를 입체적으로 영상화하는 3차원 탐사 시스템이다. 이미 2019년에 수중문화재 발견신고해역인 태안 가의도 해역에서 시범운용해 해저유물을 탐지한 바 있어 수중문화재 탐사 적용 가능성이 확인되었다.

이번 조사에서 확인된 닻돌과 청자 등을 통해 과거 명량대첩로 해역 일대의 활발한 해상활동과 교류상을 엿볼 수 있었으며, EOS3D 장비의 수중문화재 탐사 활용 가능성을 다시 확인시켜 주었다.

수중문화재는 특성상 대부분 조류가 강하고 수심이 깊은 개흙 속에 묻혀있어 첨단장비의 활용이 필수적인데 3차원 입체 탐사장비의 도입으로 획기적인 수중문화재 조사의 전환점이 마련된 만큼 양 기관은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수중문화재 분포 예상해역, 해전 발발해역, 유물 발견신고해역 등에 대한 수중문화재 탐사 연구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수중문화재 조사에 첨단 과학기술을 지속적으로 접목하여 수중문화재 탐사 연구에 이바지 할 계획이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윤석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역리총연합회 장학금 전달행사 부산과학기술대학교에서 (2021-12-03 18:44:48)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지역 취약계층에 난방용 땔감 전달! (2021-12-03 11:40:01)

[날씨] 포근한 겨울 날씨…기...
띠별로 주간운세 "사주닷컴" ...
띠별로 주간운세 "산수도인" ...
띠별로 주간운세 "달콤한세상"...
띠별로 주간운세 "지윤철학원"...
1월 운세, 1월 26일~31일 수요일 ...
오늘의 운세, 1월 26일 "녹유운...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