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23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옥천 이성산성, 5세기 신라 토성으로 확인
등록날짜 [ 2015년10월29일 10시26분 ]
 
 


옥천 이성산성 토루 노출 전경.<사진제공=문화재청>


[더 코리아뉴스] 문화재청은 옥천군과 국강고고학연구소가 10월부터 진행 중인 '옥천 이성산성(沃川 已城山城)' 발굴조사 결과 5세기에 축조된 신라 토성으로 확인됐다고 29일 밝혔다.

옥천 이성산성은 해발 115~155m 높이의 구릉에 쌓은 산성으로 구릉 정상부 능선의 자연지형을 따라 축조됐다. 성곽의 전체 둘레는 1140m, 면적은 약 5만9160㎡로 '삼국사기'에 기록된 '개축굴산성(改築屈山城)'의 굴산성으로도 보고 있다.

이번 조사는 성곽의 서벽에 해당하는 길이 약 25m의 성벽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조사결과 옥천 이성산성은 5세기 신라 토성으로 확인되어 신라의 북방 진출과 삼국통일의 교두보였던 '보은 삼년산성'(사적 제235호) 이전의 토성 축조 방법과 당시의 역사적 상황을 밝혀줄 중요한 자료로 주목된다.

성곽은 중심 토루(土壘, 흙으로 둘러쌓은 성벽)와 내·외 토루로 이루어진 토축성벽이며 일부 외벽은 석축으로 개축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선문(線文) 기와편, 고배(高杯, 굽다리 접시)편 등 신라 5세기의 유물이 다수 출토되었다.

 


제목_없음.png
옥천 이성산성 중심 토루 및 내(內)토루 토층.<사진제공=문화재청>

성벽은 하단부를 기준으로 최대 너비는 15.4m이며 높이는 외벽 하단부에서 상면까지 3.5m 정도다. 중심 토루의 규모는 석축열 조성으로 인해 정확한 규모는 알 수 없었으나 석벽을 기준으로 약 7.6m까지 확인되며 높이는 2.1m 정도 남아 있다.

아울러 토층조사를 통해 중심 토루는 나무로 만든 틀에 흙을 켜켜이 다져 넣는 '판축기법(版築技法)'으로 축조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조사에서는 판축 시 판재를 지지하는 나무기둥인 영정주(永定柱)가 확인되기도 했다.

한편, 조사지역의 남쪽에서는 성벽에 덧붙여 쌓은 돌무더기가 발견됐다. 남서쪽의 평야지대와 추정 서문지가 가시권에 들어오는 이곳의 지형과 위치적 요인으로 미루어 보아 이 돌무더기는 전망대를 조성하기 위한 시설로 추정된다. 또한 성 내벽과 바닥면에서는 석축시설과 플라스크 모양의 대형 수혈(竪穴, 구덩이) 등의 유구가 조사됐다.

 



포커스뉴스 조승예 기자 sysy@focus.kr
THE KOREA NEWS

<저작권자ⓒ THE KOREA NEWS.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포커스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명동 한 빌딩서 화재…2천만원 재산피해 (2015-10-29 10:39:41)
현대차그룹, 군인 위한 특별공연 ‘군인의 품격’ 개최 (2015-10-29 10:23:29)

국회 의정연수원, 일반시민을 ...
정세균 의장, '희망 2018 사랑의...
상품과 서비스 생산·유통·소...
식량원조 받던 한국, 공여국 ...
신과함께, 아무도 본 적 없는 ...
AxE(액스), 신서버 ‘바르자크...
네오위즈, 문지수 게임온 이사...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