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서울대공원, 장애인·임산부 등 교통 약자 위한 동물원 전기순환버스 운행

- 9월 1일부터 유아·어르신 등 대상 30분 간격, 하루 16회 무료운행

등록일 2023년08월25일 10시21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 버스에 리프트 설치, 동물원 상징 외관으로 편리함과 즐거움 제공

- 서울대공원 “‘약자와의 동행’ 일환, 교통약자들의 보다 편리한 동물원 관람 기대”

 

 

서울대공원이 오는 9월 1일부터 장애인과 임산부 등 교통약자를 대상으로 동물원 전기순환버스 운행에 나선다. 서울대공원 동물원은 이동거리가 길고 경사로가 있어 보행에 불편했으나, 이번 순환버스 운행 개시로 교통약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동·식물원을 관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용대상은 장애인, 임산부, 유아와 이들을 동반한 보호자,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 등이 탑승할 수 있다. 버스에는 휠체어 탑승을 위한 리프트가 설치되어 있으며, 동물원을 상징하는 버스 외관 랩핑으로 탑승의 편리함과 더불어 시각적인 즐거움도 느끼며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동물원 전기순환버스는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30분 간격으로 하루에 16회 운행된다. 동물원 정문에서 출발해 식물원과 동양관을 거쳐 호랑이/곰사, 열대조류관에 이어 다시 정문에 도착하는 노선이다. 원하는 동물사에 내려 관람을 한 후 다음 버스를 타고 다른 동물사로 이동할 수 있다. 버스에는 한국어와 영어로 정류장 안내에 대한 음성안내방송이 제공된다.

 

① 정문 출발지 →② 식물원/사자사 → ③ 동양관 →④ 호랑이/곰사 → ⑤ 남미관/해양관 →⑥ 열대조류관 →⑦ 정문 도착

※야외 나들이객이 증가하는 4~5월과 9~10월 중 주말과 공휴일에는 도보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전기순환버스는 운행하지 않는다.

 

한편 코로나 사태 이전인 지난 2019년의 경우, 서울대공원 동물원의 연간 장애인 이용객은 44,332명으로 하루 평균 121명이 다녀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체 관람객 중 유아와 어린이, 어르신 입장객 비율이 37.8%에 달해 보행 안전에 취약한 관람객이 전기순환버스를 통해 보다 편리하고 쾌적하게 동물원을 관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대공원 김재용 원장은 “교통약자를 위한 동물원 전기순환버스는 서울시 시정철학인 ‘약자와의 동행’의 일환이기도 하다”라며 “동물원 전기순환버스 운행이 서울동물원을 방문하는 장애인과 어린이, 어르신 등 교통약자들이 동물원을 편리하게 관람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윤석재 기자 disf@disf.kr

 

 

 

Copyrightⓒ더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