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데블스 플랜, 두뇌 서바이벌 예능의 ‘마스터피스’ 탄생 알린 제작발표회 성료!

등록일 2023년09월18일 22시05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데블스 플랜, 출연 배우와 PD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 예능 <데블스 플랜>이 제작발표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변호사, 의사, 과학 유튜버, 프로 게이머, 배우 등 다양한 직업군이 모인 12인의 플레이어가 7일간 합숙하며 최고의 브레인을 가리는 두뇌 서바이벌 게임 예능 <데블스 플랜>이 9월 18일 제작발표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제작발표회는 하석진, 조연우, 이혜성, 이시원, 서동주, 박경림, 김동재, 기욤, 궤도, 곽준빈, 정종연 PD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달해 9월 26일 공개를 앞둔 <데블스 플랜>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데블스 플랜, 서동주-곽준빈-하석진-박경림-이시원

 

 

먼저 연출을 맡은 정종연 PD는 <데블스 플랜>을 “10년 전 했던 두뇌 서바이벌 프로그램과 다른 프로그램들을 하면서 들었던 아쉬움을 모아 만든 최적의 포맷”이라 소개하며 두뇌 서바이벌 예능의 정점을 보여줄 것을 짐작케 했으며 또한 <데블스 플랜>이라는 제목에 대해 “‘나 악마에 홀렸나?’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는 것처럼 익숙하지 않은 나를 만나는 프로그램”이라고 소개, [더 지니어스], [대탈출], [여고추리반] 등 신선한 설정과 탄탄한 세계관으로 두터운 팬덤을 보유하고 있는 그가 넷플릭스와 만나 선보이는 두뇌 서바이벌 예능에 궁금증을 더했다.

 

 

더욱이 이날 제작발표회에 참석하지 못한 승관과 서유민은 아쉬운 마음을 담아 깜짝 인사 영상을 보내와 출연진들에게 반가움을 전했다.

 

데블스플랜, 기욤-김동재-이혜성-조연우

 

 

이어 정종연 PD는 <데블스 플랜>에 다양한 분야에서 내로라하는 12명을 모은 이유에 대해 “가장 먼저 생각했던 것 중 하나는 아무도 이런 경쟁 서바이벌 상황을 겪어보지 않은 사람들이어야 했고, 경쟁 게임을 처음 맞닥뜨려서 성장할 수 있고 변화할 수 있는 사람을 원했다”라고 전해 과연 플레이어들이 어떤 서사를 풀어내게 될지 호기심을 자극했고, 덧붙여 전작들과 비교했을 때 <데블스 플랜>만의 차별점으로는 “[더 지니어스]와는 달리 ‘합숙’을 하며 모든 출연자들의 인터랙션이 하나도 빠지지 않고 담길 수 있게 많은 신경을 썼다.

 

특히 외부 생활과 단절되었다는 점이 플레이어들의 몰입감을 높였고, 이들의 모든 대화를 캐치해서 관계와 기승전결을 촘촘하게 연결했다”라고 말해 흥미로운 게임뿐만 아니라 다채로운 매력의 12인 플레이어들이 펼쳐낼 예측 불가한 이야기를 예고했다.

 

또한 플레이어들은 <데블스 플랜>에서 이뤄진 7일간의 합숙에 대해 하석진은 “처음에 <데블스 플랜> 세트장에 들어갔을 때 되게 컸다. 잘 꾸며진 재벌집 느낌의 거실이 나왔고, 여기서 게임을 하나보다 했는데 게임동은 또 따로 있었다”, 이혜성은 “전자 기기 사용이 아예 불가했고, 외부와의 접촉 없이 오직 게임에만 집중했다”라고 전하며 거대한 세트장과 몰입할 수밖에 없던 환경이었음을 밝혔다.

 

또한 <데블스 플랜>에 초대되고 입성했을 때의 소감을 묻는 질문에 박경림은“게임이 시작되면 게임동이 쫙 열리는데 거기서는 정말 게임만 해야 될 것 같은 느낌”, 이시원은 “생활동이 따뜻했다면 게임동은 차가웠고, 생활동이 밝았다면 게임동은 어두웠다. 반전이 있는 양면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기욤은 “지금 찍고 있는 건가 생각들 정도로 카메라가 안보였고, 그래서 더 몰입할 수 있었다”라고 답변했다.

 

이에 대해 정종연 PD는 “건물을 빌려 카메라 설치한 게 아니라 카메라가 설치되게끔 저희가 600평의 스튜디오에 설계한 것이기 때문에 가능한 부분이었고, 생활동은 편안하게 게임동은 위압감을 느낄 수 있게 디자인했으며 기간은 두 달 반에 걸려 완성되었다”라고 말해 완성도 높은 프로덕션을 기대케 했다.

 

<데블스 플랜>의 게임 룰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고, 서동주는 “일단은 서바이벌이니까 살아남는 게 중요했고, 탈락의 기준이 게임의 베네핏으로 주어지는 ‘피스'였다”, 곽준빈은 “‘메인 매치’와 ‘상금 매치’라는 두 가지 게임이 존재하며 메인 매치를 통해 ‘피스’를 받고, 상금 매치를 통해 상금을 높일 수 있다”이라고 설명해 정종연 PD가 설계한 촘촘한 세계관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또한 게임의 난이도에 대해 김동재는 “정종연 PD님의 전작을 보며 할 만하다 생각했는데 가보니 또 새로운 게임이 등장하고, 또 새로운 게임이 등장해서 괜히 사람들이 정 PD님, 정 PD님 하는게 아니구나 느꼈다”라고 말해 높은 게임의 퀄리티를 기대케 했을 뿐만 아니라 7일 동안 매일 2개의 게임이 진행되는 <데블스 플랜>에 대해 정종연 PD는 “게임 만드는 과정은 힘들다. 왜냐하면 하는 사람도 보는 사람도 재미가 있어야 하기 때문이며 또한 메인 매치는 경쟁 게임이고, 상금 매치는 협동 게임이다. 플레이어들도 너무하다는 식으로 얘기했지만 갈등이 일어나고 협동해야 하는 상황도 재미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해 흥미를 자극했다.

 

마지막으로 <데블스 플랜>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서는 하석진은 “넷플릭스 특성상 멈춰가면서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시청자분들께서 출연자 입장이 되어 룰을 함께 이해하면서 볼 수 있을 것”, 곽준빈은 “착한 얼굴을 하신 분들이 악마가 되어가는 과정을 지켜봐달라”, 박경림은 “어떤 것도 예상하지 말고 그냥 (재생을)누르시기만 해달라”, 이시원은 “게임 룰을 완벽하게 이해하지 못해도 재밌을 것”, 서동주는 “여기 계신 모든 분들이 열성을 다 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정종연PD는 “게임의 어려운 부분은 스쳐 지나가고, 보이는 부분에 집중해 보시면 재밌을 것이다”, 김동재는 “게임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룰을 이해하면 좋고, 드라마를 좋아하신다면 내부에서 일어나는 갈등이 재밌는 포인트” , 조연우는 “게임을 보는 재미와 캐릭터를 보는 재미가 있을 것”, 이혜성은 “스릴러급 반전을 볼 수 있을 것, 선과 악의 프레임이 완전히 무너지는 경험을 하게 되실 것”, 궤도는 “다른 서바이벌과의 차별점으로 ‘감옥’이 있다. 시공간을 완전히 초월한 공간으로 기대를 가지고 보시길 바란다”, 기욤은 “외부와 차단되다 보니 플레이어들끼리 빠르게 친해졌다. 그래서 휴머니즘도 느끼실 것” 라고 말하며 <데블스 플랜>에 과연 어떤 게임이 등장할지, 12인들은 어떤 플레이를 펼칠지, 그리고 과연 그 끝에 승리를 맛보는 최고의 두뇌 플레이어는 누가 될지 궁금증을 한껏 증폭시켰다.

 

이처럼 유일무이한 두뇌 서바이벌 게임 예능으로 출사표를 던진 <데블스 플랜>은 9월 26일 첫 선을 보일 예정으로 추석 연휴 색다른 재미를 기다리는 시청자들에게 최고의 선택지가 될 전망이다.

 

어디서도 본 적 없는 가장 합리적이고 흥미로운 두뇌 서바이벌 게임의 새로운 서막을 알릴 예능 <데블스 플랜>은 총 12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되어 있으며 오는 9월 26일 1~4화 공개를 시작으로 10월 3일에 5~9화, 10월 10일에 10~12화까지 3주에 걸쳐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더코리아뉴스 배순민 기자 press_culture@naver.com 

 

 


Copyrightⓒ더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