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샌프란시스코 윤 대통령 “대한민국, 무탄소 에너지 활용 확산에 앞장설 것”

APEC 회의 세션1 연설…“기후위기 극복 위해 APEC의 역할과 책임 매우 중요”

등록일 2023년11월18일 12시43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역내 스마트 모빌리티 확산 위해 APEC 특별 이니셔티브 수립·추진” 제안

 

 

 

윤석열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대한민국은 무탄소 에너지 활용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또 “대한민국은 기후격차 해소를 위해 책임있게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은 이날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세션1 연설에서 “기후 위기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가기 위해 극복해야 할 가장 시급한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은 “기후위기의 극복을 위해서는 세계 GDP의 약 60%를 차지하는 APEC의 역할과 책임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대한민국은 청정에너지 체제로의 전환을 APEC 회원국들과 함께 추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난 9월 유엔총회에서 무탄소 에너지 이용을 확산하기 위해 ‘무탄소(Carbon Free) 연합’ 결성을 제안한 바 있다”면서 “대한민국은 무탄소 에너지 활용 확산에 앞장설 것이고, APEC 회원국들과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또 친환경 이동수단으로의 전환이 기후변화 대응에 가장 기여도가 높은 해법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지능형 교통시스템과 같은 스마트 모빌리티의 확산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역내 회원국 전반으로 스마트 모빌리티가 확산되도록 APEC 차원에서 특별 이니셔티브를 수립하고,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또 “바다 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녹색 해운 항로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가야 한다”며 “대한민국은 친환경 해운 설루션을 통해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아태 지역 각지의 녹색 항구를 촘촘하게 연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녹색기후기금(GCF)에 대한 3억불 공여는 기후취약국 지원을 위한 연대의 의지”라며 “우리나라는 APEC 기후센터를 통해 기후대응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고 아태국가들이 자체적인 기후 적응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했다.

 

 

■ APEC 정상회의 세션1 윤석열 대통령 발언문 (이하)

 

존경하는 바이든 대통령님

각국 정상 여러분, 반갑습니다.

 

먼저 이번 정상회의를 정성껏 준비해주신

바이든 대통령님의 리더십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지난 30년간 APEC은

아태지역의 경제성장을 이끄는

핵심축이 되어왔습니다.

 

지금 우리는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과

전례 없는 글로벌 복합 위기에 직면해 있습니다.

 

올해 회의 주제인

“모두를 위한 회복력 있는 지속 가능한

미래 창조”는 매우 시의적절한 의제라고

생각합니다.

 

기후위기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가기 위해 극복해야 할

가장 시급한 과제입니다.

 

기후위기의 극복을 위해서는

세계 GDP의 약 60%를 차지하는

APEC의 역할과 책임이 매우 중요합니다.

 

대한민국은

청정에너지 체제로의 전환을

APEC 회원국들과 함께 추진하고자 합니다.

 

지난 9월 유엔총회에서

무탄소 에너지 이용을 확산하기 위해

‘무탄소(Carbon Free) 연합’

결성을 제안한 바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무탄소 에너지 활용 확산에

앞장설 것이고,

APEC 회원국들과의 협력을 기대합니다.

 

청정에너지 이용 확대와 함께,

친환경 이동수단으로의 전환은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가장 기여도가 높은 해법입니다.

 

대한민국은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지능형 교통시스템과 같은

스마트 모빌리티의 확산을 적극 추진하고 있습니다.

 

역내 회원국 전반으로

스마트 모빌리티가 확산되도록

APEC 차원에서 특별 이니셔티브를 수립하고,

추진할 것을 제안합니다.

 

또한, 바다 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녹색해운 항로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가야 합니다.

 

대한민국은 친환경 해운솔루션을 통해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아태 지역 각지의

녹색 항구를 촘촘하게 연결해 나갈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대한민국은 기후격차 해소를 위해 책임있게 기여해 나갈 것입니다.

 

올해 약속한

녹색기후기금(GCF)에 대한 3억불 공여는

기후취약국 지원을 위한 연대의 의지라고

보시면 됩니다.

 

우리나라는 APEC 기후센터를 통해

기후대응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고

아태국가들이 자체적인 기후적응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입니다.

 

APEC 기후센터가 위치한 부산은

아시아 대륙과 태평양을 연결하는 관문으로,

기후위기를 비롯한 당면 솔루션을 모색하는

연대와 협력의 플랫폼이 될 것입니다.

 

1993년 처음으로 함께 모인 APEC 정상들은

지속 가능한 성장과 더욱 안전한 미래라는

아태지역 공동체의 비전을 제시한 바 있습니다.

 

다시금 지금 우리는 30년 전의 이러한 비전에

호응할 역사적 책임과 사명이 있습니다.

 

공동체 정신에 기초해서

더욱 강력하게 연대하고 협력해 나갑시다.

 

감사합니다.

 

이상원 선임기자 disf@disf.kr

 

 

 

Copyrightⓒ더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