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한·미 바다의 명장 해군참모총장들, ‘군사협력’ 가속화

-양용모 해군참모총장, 24일 미항모에서 방한 중인 프란케티 미국 해군참모총장과 대담

등록일 2023년11월28일 02시57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한미 양국의 굳건한 연합방위태세 구축과 양국 해군 간 군사협력에 대한 의견 교환

 

 

양용모 해군참모총장은 11월 24일 부산작전기지에 정박 중인 미국 항공모함 칼빈슨함(CVN)에서 취임 후 첫 방한한 리사 프란케티(Lisa M. Franchetti) 미국 해군참모총장과 만나 양국 해군 간 군사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11월 24일, 부산작전기지에 정박 중인 미국 항공모함 칼빈슨함 함장실에서 취임후 첫 방한한 리사 프란케티(사진 오른쪽) 미국 해군참모총장과 양용모(사진 왼쪽) 한국 해군참모총장이 양국 해군 간 군사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2023.11.24. 해군.

 

프란케티 미국 해군참모총장은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공고히 하고 주한미해군사령부를 격려하기 위해 23일 1박 2일 일정으로 방한했다.

 

양용모 해군참모총장은 이날 주한미해군사령관 역임 이후 해군참모총장으로 재방한한 프란케티 미국 해군참모총장에게 환영의 뜻을 전하고, “한미동맹은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핵심적인 역할을 해왔으며, 양국 해군의 협조체제는 한미 공조의 모범적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양 총장은 “프란케티 참모총장님의 노력 덕분에 주한미해군사령부는 해군작전사령부와 부산작전기지 내 한울타리에서 근무하며 굳건한 연합공조체계를 구축해 왔다”라며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되고 있는 엄중한 안보 상황 속에서, 앞으로도 양국 해군이 지금껏 쌓아왔던 유대관계를 토대로 더욱더 긴밀히 협력하여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한 단계 더 끌어올리자”고 말했다.

 

한편, 프란케티 미국 해군참모총장은 지난 2013년부터 2년간 주한미해군사령관을 역임하며 주한미해군사령부(CNFK)의 부산작전기지 이전을 주도했었다. 이번 방한 시에도 첫날 주한미해군사령부(CNFK)를 찾아 미국 해군 장병들을 격려했다.

 

조현상 기자 disf@disf.kr

 

 

 

 

Copyrightⓒ더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