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천안함, 해룡으로 서해 출몰, 동·서·남해 전 해역에서 새해 첫 해상 사격훈련

-해군, 1월 3일 동·서·남해 전 해역에서 실전적이고 강도높은 새해 첫 해상 사격훈련 실시

등록일 2024년01월04일 00시01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양용모 해군참모총장 P-3C 탑승해 서해 상공에서 현장지도

“적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하게 응징할 수 있는 확고한 대비태세”강조

 

 

세계 정세가 전쟁 폭풍속으로 몰아치는 가운데 해군은 1월 3일 동·서·남해 전 해역에서 새해 첫 함포 사격훈련과 해상기동훈련을 일제히 실시했다.

 

북한의 도발 위협이 증가되고 있는 가운데 천안함(FFG-Ⅱ, 2,800톤급, 사진 맨 앞)과 을지문덕함(DDH-Ⅰ, 3,200톤급, 앞에서 두 번째) 등 함정들이 3일 서해상에서 새해 첫 해상사격훈련을 하고 있다. 이날 해군은 동서남해 전 해역에서 사격훈련을 일제히 실시했으며, “적이 도발하면 즉각, 강력히, 끝까지 응징해 적의 도발 의지와 능력을 완전히 분쇄하겠다.”고 밝혔다. 2024.01.03. 대한민국 해군.

 

 

이번 훈련은 북한의 도발 위협 등 엄중한 안보상황 속에서 적이 도발 시 강력하게 응징하겠다는 의지와 대적필승(對敵必勝)의 각오를 다지고 군사대비태세를 강화하기 위해 실시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23일 2함대에 작전 배치된 천안함(FFG-Ⅱ, 2,800톤급)이 서해상에서 첫 해상 사격훈련을 실시했다.

 

해군 관계자에 따르면 1·2·3함대에서 동시에 진행된 이번 해상 사격 및 해상 기동훈련에는 구축함, 호위함, 유도탄고속함 등 함정 13척과 항공기 3대가 참가했다. 각 함대는 대함 실사격훈련, 전술기동 등 해역별 작전환경과 주요 임무에 부합하는 고강도 실전 훈련을 통해 전투준비태세를 확립했다.

 

1함대는 강원함(FFG-Ⅰ, 2,500톤급), 김수현함(PKG, 450톤급) 등 함정 4척, 항공기 1대가 참가한 가운데 적의 잠수함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대잠훈련, 대함 실사격훈련 등을 강도 높게 실시했다.

 

2함대는 을지문덕함(DDH-Ⅰ, 3,200톤급), 천안함(FFG-Ⅱ, 2,800톤급), 한상국함(PKG, 450톤급) 등 함정 5척, 항공기 1대가 참가한 가운데 대함 실사격훈련, 대잠훈련, 전술기동훈련 등을 실시했다.

 

3함대는 경남함(FFG-Ⅱ, 2,800톤급), 고속정(PKMR, 230톤급) 등 함정 4척, 항공기 1대가 참가하여 대함 실사격훈련과 전술기동훈련을 실시했다.

 

북한의 도발 위협이 증가되고 있는 가운데 천안함(FFG-Ⅱ, 2,800톤급, 사진 맨 앞)과 을지문덕함(DDH-Ⅰ, 3,200톤급, 앞에서 두 번째) 등 함정들이 3일 서해상에서 새해 첫 해상사격훈련을 하고 있다. 이날 해군은 동서남해 전 해역에서 사격훈련을 일제히 실시했으며, “적이 도발하면 즉각, 강력히, 끝까지 응징해 적의 도발 의지와 능력을 완전히 분쇄하겠다.”고 밝혔다. 2024.01.03. 대한민국 해군.

 

 

이날 양용모 해군참모총장은 해상초계기(P-3C)에 탑승해 서해 상공을 비행하면서 훈련을 지도했다.

 

양 총장은 해상훈련지휘관인 전투전대장과의 교신을 통해 “북한의 도발과 위협이 지속되는 엄중한 안보상황을 명확히 인식해야 한다”면서 “해역별 작전환경을 고려한 실전적 훈련을 통해 적의 어떤 도발에도 단호하게 응징할 수 있는 확고한 대비태세를 확립할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군사대비태세의 근간은 ‘죽음을 무릅쓰고 우리 바다를 지키겠다’는 필승의 정신자세”임을 강조하며, “강한 정신무장을 바탕으로 힘에 의한 평화를 바다에서 뒷받침할 것”을 주문했다.

 

훈련에 참가한 김형돈(대령) 을지문덕함장은 “적이 도발하면 현장에서 즉각적으로 강력하고 끝까지 응징해 반드시 승리하겠다”며, “확고한 정신적 대비태세를 바탕으로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필승해군의 전통을 이어 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해군은 2024년에도 확고한 정신무장 하에 실전적 교육 훈련으로 굳건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할 계획이다.

 

북한의 도발 위협이 증가되고 있는 가운데 경남함(FFG-Ⅱ, 2,800톤급, 사진 맨 앞)과 함정들이 3일 남해상에서 새해 첫 해상사격훈련을 하고 있다. 이날 해군은 동서남해 전 해역에서 사격훈련을 일제히 실시했으며, “적이 도발하면 즉각, 강력히, 끝까지 응징해 적의 도발 의지와 능력을 완전히 분쇄하겠다.”고 밝혔다. 2024.01.03. 대한민국 해군.

 

 

조현상 기자 disf@disf.kr

 

 

 

 

Copyrightⓒ더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