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사진] 고별하는 팬텀 전투기 엘리펀트 워크, 전 기종 전투기 참가한 첫 엘리펀트 워크

- 6월 퇴역하는 F-4E 팬텀 필두, 30여 대 전투기 위용 과시

등록일 2024년03월11일 16시00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더코리아뉴스 이상원 선임기자] 공군은 3월 8일(금), 수원기지에서 ’24 자유의 방패(FS·Freedom Shield) 연습과 연계하여 압도적 공군력을 과시하는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을 실시했다.

 

<팬텀 전투기 고별 엘리펀트 워크> F-4E 팬텀(Phantom)을 필두로 30여 대의 공군 전투기들이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F-35A 스텔스 전투기 2대가 대형 위를 저공비행(Low Pass) 하고 있다. 공군은 3월 8일(금) 수원기지에서 '24 자유의 방패(FS·Freedom Shield) 연습과 연계하여 압도적 공군력을 과시하는 엘리펀트 워크 훈련을 실시했다. 특히, 이번 훈련은 F-4E의 퇴역을 앞두고, 공군의 모든 전투기들이 '큰형님'격인 팬텀의 명예로운 은퇴를 축하하고 기리는 의미를 더해 시행됐다. F-4E 전투기들은 오는 6월 모두 퇴역한다.


 

엘리펀트 워크는 공군력의 위용과 압도적인 응징능력을 과시하기 위해 수십 대의 전투기가 최대 무장을 장착하고 활주로에서 밀집 대형으로 이륙 직전 단계까지 지상 활주하는 훈련이다.

 

수십 대의 전투기가 대형을 갖추어 이동하는 모습이 마치 코끼리 무리의 걸음처럼 보인다 하여 엘리펀트 워크란 이름이 붙여졌다.

 

특별히 이번 엘리펀트 워크는 F-4E 팬텀(Phantom)의 퇴역을 앞두고, 공군의 모든 전투기들이 ‘큰형님’ 격인 팬텀의 명예로운 은퇴를 축하하고 기리는 의미를 더해 시행됐다. 우리 공군의 F-4E는 오는 6월까지 모두 퇴역한다.

 

이날 훈련에서 F-4E 8대가 선두에 나서고, F-15K, KF-16, F-16, FA-50, F-5, F-35A 전투기들이 뒤를 이었다. 총 33대의 전투기가 엘리펀트 워크 대형을 구성했다.

 

그동안 엘리펀트 워크 훈련은 단일 비행단의 전력으로 실시해왔다. 우리 공군이 보유한 전 기종의 전투기가 참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맨 앞에서 엘리펀트 워크를 이끈 F-4E는, 공대지미사일인 AGM-142H (팝아이·Popeye), AGM-65D(매버릭·Maverick)와 MK-82 500파운드 폭탄 등을 장착하고 그 위용을 선보였다.

 

<팬텀 전투기 고별 엘리펀트 워크> F-4E 팬텀(Phantom)을 필두로 30여 대의 공군 전투기들이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F-35A 스텔스 전투기 2대가 대형 위를 저공비행(Low Pass) 하고 있다. 공군은 3월 8일(금) 수원기지에서 '24 자유의 방패(FS·Freedom Shield) 연습과 연계하여 압도적 공군력을 과시하는 엘리펀트 워크 훈련을 실시했다. 특히, 이번 훈련은 F-4E의 퇴역을 앞두고, 공군의 모든 전투기들이 '큰형님'격인 팬텀의 명예로운 은퇴를 축하하고 기리는 의미를 더해 시행됐다. F-4E 전투기들은 오는 6월 모두 퇴역한다.


 

대한민국 공군은 1969년 당시 세계 최강의 신예기였던 F-4D를 도입함으로써, 미국, 영국, 이란에 이어 네 번째 ‘팬텀’ 보유국이 됐다. ‘게임체인저’로 불린 F-4D 도입으로 우리 공군은 단번에 북한의 공군력을 압도하게 됐다. 팬텀은 ‘하늘의 도깨비’라 불리며 1994년 KF-16을 전력화하기 이전까지 대한민국 공군을 대표하는 주력 전투기로 활약했다.

 

특히, 팬텀이 발사하는 AGM-142 팝아이(Popeye) 공대지미사일은 1.6m의 철근 콘크리트도 관통할 만큼 가공할 폭파력을 가졌으면서도 최대 약 100km의 사거리와 1m 이내의 오차범위를 자랑하여, 북한이 두려워하는 미사일로 이름을 떨쳤다.

 

한국 공군은 F-4D 도입 후, 개량형인 F-4E, 정찰기인 RF-4C 등 220여대의 팬텀을 운영했다. 현재는 대부분 퇴역하고 F-4E 10여 대만 임무 현장을 지키고 있다.

 

F-4E 뒤로, △10.5톤에 달하는 무장량과 3,800여km의 항속거리를 자랑하는 F-15K 5대, △전천후 다목적 전투기로 공군의 주력을 이루는 KF-16·F-16 5대, △K-방산의 대표주자로 폴란드, 필리핀 등 4개국에 수출된 국산 전투기 FA-50 5대, △전방 및 수도권 지역의 즉각 대응전력인 F-5 5대가 차례로 위용을 드러냈다.

 

여기에 F-35A 스텔스 전투기 2대가 엘리펀트 워크 대형 상공을 저공비행(Low Pass)으로 통과하며, 이날 훈련의 정점을 찍었다. 저공비행을 마친 F-35A는 착륙 후 대형에 합류했다.

 

<팬텀 전투기 고별 엘리펀트 워크> F-4E 팬텀(Phantom)을 필두로 30여 대의 공군 전투기들이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F-35A 스텔스 전투기 2대가 대형 위를 저공비행(Low Pass) 하고 있다. 공군은 3월 8일(금) 수원기지에서 '24 자유의 방패(FS·Freedom Shield) 연습과 연계하여 압도적 공군력을 과시하는 엘리펀트 워크 훈련을 실시했다. 특히, 이번 훈련은 F-4E의 퇴역을 앞두고, 공군의 모든 전투기들이 '큰형님'격인 팬텀의 명예로운 은퇴를 축하하고 기리는 의미를 더해 시행됐다. F-4E 전투기들은 오는 6월 모두 퇴역한다.


 

제10전투비행단 153대대 김도형 소령( 40세)은  “길이 기억될 팬텀 전투기의 마지막 현역 시절을 함께 하게 되어 너무 뜻깊게 생각합니다. 한 소티(sortie: 전투기 출격 횟수) 한 소티에 역사적인 의미를 담아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곧 다른 기종으로 전환하겠지만 팬텀 조종사였다는 자부심으로 대한민국을 굳게 수호하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이영수 공군참모총장은 엘리펀트 워크 현장을 방문해 훈련에 참가한 요원들을 격려했다.

 

이 총장은 “55년간 대한민국을 수호해 온 팬텀, 그리고 팬텀과 고락을 같이해 온 팬텀맨들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낸다”며,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퇴역하는 그때까지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오늘 엘리펀트 워크 훈련이 보여준 것처럼, 적의 어떠한 도발도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로, 국민들에게 믿음을 주고 적에게 두려움을 주는 공군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팬텀 전투기 고별 엘리펀트 워크> F-4E 팬텀(Phantom)을 필두로 30여 대의 공군 전투기들이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F-35A 스텔스 전투기 2대가 대형 위를 저공비행(Low Pass) 하고 있다. 공군은 3월 8일(금) 수원기지에서 '24 자유의 방패(FS·Freedom Shield) 연습과 연계하여 압도적 공군력을 과시하는 엘리펀트 워크 훈련을 실시했다. 특히, 이번 훈련은 F-4E의 퇴역을 앞두고, 공군의 모든 전투기들이 '큰형님'격인 팬텀의 명예로운 은퇴를 축하하고 기리는 의미를 더해 시행됐다. F-4E 전투기들은 오는 6월 모두 퇴역한다.


<팬텀 전투기 고별 엘리펀트 워크> F-4E 팬텀(Phantom)을 필두로 30여 대의 공군 전투기들이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F-35A 스텔스 전투기 2대가 대형 위를 저공비행(Low Pass) 하고 있다. 공군은 3월 8일(금) 수원기지에서 '24 자유의 방패(FS·Freedom Shield) 연습과 연계하여 압도적 공군력을 과시하는 엘리펀트 워크 훈련을 실시했다. 특히, 이번 훈련은 F-4E의 퇴역을 앞두고, 공군의 모든 전투기들이 '큰형님'격인 팬텀의 명예로운 은퇴를 축하하고 기리는 의미를 더해 시행됐다. F-4E 전투기들은 오는 6월 모두 퇴역한다.


F-4E 팬텀(Phantom)을 필두로 30여 대의 공군 전투기들이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공군은 3월 8일(금) 수원기지에서 '24 자유의 방패(FS·Freedom Shield) 연습과 연계하여 압도적 공군력을 과시하는 엘리펀트 워크 훈련을 실시했다. 특히, 이번 훈련은 F-4E의 퇴역을 앞두고, 공군의 모든 전투기들이 '큰형님'격인 팬텀의 명예로운 은퇴를 축하하고 기리는 의미를 더해 시행됐다. F-4E 전투기들은 오는 6월 모두 퇴역한다. ※항공기 배치: 앞에서부터 F-4E 8대, F-15K 5대, (K)F-16 5대, FA-50 5대, F-5 5대, F-35A 5대(지상3대, 공중2대)


F-4E 팬텀(Phantom)을 필두로 30여 대의 공군 전투기들이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공군은 3월 8일(금) 수원기지에서 '24 자유의 방패(FS·Freedom Shield) 연습과 연계하여 압도적 공군력을 과시하는 엘리펀트 워크 훈련을 실시했다. 특히, 이번 훈련은 F-4E의 퇴역을 앞두고, 공군의 모든 전투기들이 '큰형님'격인 팬텀의 명예로운 은퇴를 축하하고 기리는 의미를 더해 시행됐다. F-4E 전투기들은 오는 6월 모두 퇴역한다. ※항공기 배치: 앞에서부터 F-4E 8대, F-15K 5대, (K)F-16 5대, FA-50 5대, F-5 5대, F-35A 5대(지상3대, 공중2대)


F-4E 팬텀(Phantom)을 필두로 30여 대의 공군 전투기들이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공군은 3월 8일(금) 수원기지에서 '24 자유의 방패(FS·Freedom Shield) 연습과 연계하여 압도적 공군력을 과시하는 엘리펀트 워크 훈련을 실시했다. 특히, 이번 훈련은 F-4E의 퇴역을 앞두고, 공군의 모든 전투기들이 '큰형님'격인 팬텀의 명예로운 은퇴를 축하하고 기리는 의미를 더해 시행됐다. F-4E 전투기들은 오는 6월 모두 퇴역한다. ※항공기 배치: 앞에서부터 F-4E 8대, F-15K 5대, (K)F-16 5대, FA-50 5대, F-5 5대, F-35A 5대(지상3대, 공중2대)


F-4E 팬텀(Phantom)을 필두로 30여 대의 공군 전투기들이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공군은 3월 8일(금) 수원기지에서 '24 자유의 방패(FS·Freedom Shield) 연습과 연계하여 압도적 공군력을 과시하는 엘리펀트 워크 훈련을 실시했다. 특히, 이번 훈련은 F-4E의 퇴역을 앞두고, 공군의 모든 전투기들이 '큰형님'격인 팬텀의 명예로운 은퇴를 축하하고 기리는 의미를 더해 시행됐다. F-4E 전투기들은 오는 6월 모두 퇴역한다. ※항공기 배치: 앞에서부터 F-4E 8대, F-15K 5대, (K)F-16 5대, FA-50 5대, F-5 5대, F-35A 5대(지상3대, 공중2대)


F-4E 팬텀(Phantom)을 필두로 30여 대의 공군 전투기들이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공군은 3월 8일(금) 수원기지에서 '24 자유의 방패(FS·Freedom Shield) 연습과 연계하여 압도적 공군력을 과시하는 엘리펀트 워크 훈련을 실시했다. 특히, 이번 훈련은 F-4E의 퇴역을 앞두고, 공군의 모든 전투기들이 '큰형님'격인 팬텀의 명예로운 은퇴를 축하하고 기리는 의미를 더해 시행됐다. F-4E 전투기들은 오는 6월 모두 퇴역한다. ※항공기 배치: 앞에서부터 F-4E 8대, F-15K 5대, (K)F-16 5대, FA-50 5대, F-5 5대, F-35A 5대(지상3대, 공중2대)


 

 

더코리아뉴스 disf@disf.kr

 

 

 

Copyrightⓒ더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