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조지 밀러 감독 “영화 지식 풍부하고 대단한 감독들 있는 한국 방문 기대, 전통 음식들도 놀라워”

등록일 2024년04월15일 23시45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연출한 조지 밀러 감독 내한 기자간담회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늘 5월 개봉을 앞둔 전 세계가 주목하는 최고의 기대작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를 연출한 조지 밀러 감독이 참석한 내한 기자 간담회가 뜨거운 취재 열기와 함께 성료됐다.

 

세계적인 거장 조지 밀러 감독이 15일 폭발적인 관심 속 내한 기자 간담회를 성료했다.

 

특히 이번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로 한국을 처음 방문한 조지 밀러 감독은 “한국 사람들은 영화에 대한 지식이 풍부하고, 도시마다 영화제를 진행한다고 들었다. 영화에 대한 관심이 많은 것 같고 대단한 감독들이 많이 배출되는 한국 방문을 기대했다”며 “영화 뿐만 아니라 전통 음식도 너무나 훌륭했다”고 깊은 만족과 애정이 담긴 소감을 전했다. 

 

이어 조지 밀러 감독은 작품으로 관객과 소통하는 것에 대해 “많은 사람들과 협업을 통해 영화를 내보내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관객들의 역할이라고 느낀다. 만약 스토리가 재미없었다면 그건 나의 잘못이고, 스토리가 재미있었다면 그건 관객이 잘한 것”이라고 자신의 신념을 전했다.

 

또한 작품을 만들며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에 대해 “밀도 있는 스토리를 만들고자 한다”라며 이번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에 대해 “관객들이 영화 언어에 집중해 순수한 시네마의 정수를 느낄 수 있게끔 역동적인 부분을 그려내려 했다.

 

다양한 캐릭터와 사건을 통해 스토리를 이야기하려고 한다. 캐릭터들 사이 갈등이 있는 모든 이야기는 메타포적이다. ‘매드맥스’시리즈 속에서 어떤 갈등을 겪고 있는지 극적으로 보여주려 노력했다”라고 설명했다.

 

전편과 차별화에 대해 조지 밀러 감독은 “시리즈 영화이기에 똑같은 걸 반복하거나 답습하는 것은 지양하려 한다”고 밝히며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는 3일간의 스토리로 다뤘다면 이번 작품은 18년의 걸친 서사가 담긴 이야기이다.

 

액션 장면들 뿐만 아니라 인물들 간의 상호작용이 그려지며 대사가 더욱 많아졌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매드맥스’ 시리즈를 본 관객이라면 생경하면서도 친숙한 독특한 영화”라고 덧붙였다.

 

조지 밀러 감독은 칸 영화제에 초청된 소감 또한 전했는데 “영화제가 얼마나 중요한지 늘 강조해왔고, 칸 영화제에 심사위원으로 방문한 적이 있는데, 사전 정보없이 영화를 보는 것을 좋아한다. 전 세계 관객들이 모여 서로 어울리는 것이 좋고, 이번 작품으로 다시 칸 영화제에 가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고 밝혔다.

 

이어 전일 진행된 봉준호 감독과의 특별한 GV 시간에 대해 “과거 호주 영화제에서 제가 봉준호 감독을 인터뷰 했었는데, 이번에는 봉준호 감독이 나를 인터뷰 해줬고, 큰 업적을 세운 훌륭한 감독님과 말씀을 나눌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제 입장에선 경험이고, 중요한 과정”이라 언급했다.

 

끝으로 “내가 낳은 자식을 세계 무대에 내보내는 기분이며 관객들이 어떻게 관람하실지 매우 궁금하다”는 기대감과 함께 “작품을 보시고 많은 것을 느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다시 한번 폭발적 액션의 정수와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펼치는 박진감 넘치는 이야기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는 문명 붕괴 45년 후, 황폐해진 세상에 무참히 던져진 '퓨리오사'가 고향으로 돌아가기 위해 자신의 인생 전부를 걸고 떠나는 거대한 여정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로 오는 5월 개봉 예정이다.

 

더코리아뉴스 배순민 기자  press_culture@naver.com 


Copyrightⓒ더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