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5월25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대선 정국 등 정세 안정이 매우 긴요한 시기 북풍 등 강한 유감
등록날짜 [ 2022년01월11일 17시28분 ]
 
 

[자료사진]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 개최”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정부는 "대선을 앞둔 시기에 북한이 연속해 미사일 시험 발사를 한 것에 대해 우려가 된다"며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 개최” 하는 한편 북풍 등 대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강한 유감을 발표했다.

정부는 11일 오전 8시 50분부터 9시 40분까지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북한의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상 단거리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원인철 합참의장으로부터 관련 상황과 군의 대비태세를 보고받은 뒤 안보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NSC 상임위원들은 먼저 북한이 연초부터 연속적으로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의도를 분석하고, 대선 정국 등 정세 안정이 매우 긴요한 시기에 이루어진 이번 발사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또한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발사체의 세부 제원에 대해 정밀 분석하는 한편, 북한의 관련 후속 동향을 보다 면밀히 주시하면서 필요한 대응 조치를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NSC 상임위원들은 북한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는 국제사회의 기대에 부응하여, 대화 재개와 협력에 조속히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했다.

상임위에는 서훈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하여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정의용 외교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원인철 합참의장, 서주석·김형진 국가안보실 1·2차장,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발사는 올해 두 번째 무력시위이자, 북한이 극초음속미사일이라고 주장하는 탄도미사일을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지 엿새 만다.

북한은 당시 최고 속도가 마하 5가 넘는 극초음속 미사일을 쏴 700km를 날아갔다고 주장했지만, 그러나 한국군 당국은 7일 이 미사일이 극초음속 미사일이 아니라 일반 탄도미사일이라고 반박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공군 F-5E 전투기와 함께 추락한 조종사 순직으로…안타까운 주검 (2022-01-11 17:45:54)
“북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또 발사”…문 대통령 대선 민감한 시기 “강한 유감” (2022-01-11 17:09:52)

[포토] 백성들의 환호를 받고 ...
[포토] 가장 멋진 포즈로~!
고대 이집트로부터 날아온 운...
띠별로 주간운세 5월 25일~29일 ...
띠별로 주간운세 5월 25일~29일 ...
띠별로 주간운세 5월 25일~29일 ...
띠별로 주간운세 5월 25일~28일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