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5월23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국제 > 국제군사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푸틴, 국익은 타협 대상 아냐 사실상 전쟁 선포, 우크라이나 비상사태 선포…예비군 소집
등록날짜 [ 2022년02월24일 20시15분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지난 17일 도네츠크 지역 내 친러시아 반군 대치 전선을 방문하고 있다. (자료사진)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러시아의 침공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우크라이나 정부가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는 정부군과 분리주의 세력 간 교전이 격화되면서 일촉즉발의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국익은 타협의 대상이 아니라고 강조하면서 침공을 정당화했다.

이런 가운데 우크라이나 국방안보위원회는 23일(우크라이나 시각) 친러 반군이 통제 중인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를 제외한 국가 전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우크라이나는 의회의 승인을 거쳐 48시간 내에 비상사태를 선포할 예정이다. 국가비상사태는 30일간 지속되며 대통령의 결정으로 30일 더 연장될 수 있다.

비상사태가 선포되면 검문검색이 강화되고 외출이나 야간통행이 금지되는 등 민간인의 자유로운 이동이 제한될 수 있다.

이와 함께 우크라이나 당국은 또 예비군 소집을 시작했다. 우크라이나 육군은 “18~60세 예비군이 소집된다”며 최대 복무 기간은 1년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로 우크라이나 정부군에 합류하는 예비군 규모는 3만6천 명에 이를 전망이다.

푸틴 대통령은 "외교적 해결책을 모색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도 "러시아의 이익과 국민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밝히면서 "앞으로 육군과 해군을 발전시켜 군대의 효율성을 증강하고 군대가 첨단 장비로 무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방과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상황에서 군사력 사용을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미국과 나토 등 서방 진영의 대응이 주목된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푸틴, 돈바스 지역에 대한 특별 군사작전 개시...미사일 공격 이어 지상군 진입 (2022-02-24 20:40:25)
친러시아 반군, 우크라이나 "루간스크 발전소 포격 화재"…인명 피해 오리무중 (2022-02-24 18:43:12)

띠별로 주간운세 5월 24일~29일 ...
띠별로 주간운세 5월 24일~29일 ...
띠별로 주간운세 5월 23일~28일 ...
오늘의 운세, 5월 23일 "놀라운...
오늘의 운세, 5월 23일 "사주닷...
오늘의 운세, 5월 23일 "산수도...
오늘의 운세, 5월 23일 "달콤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