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0월04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시나몬, 네이버제트·크래프톤·스노우로부터 140억원 투자 규모 유치!
등록날짜 [ 2022년09월21일 08시49분 ]
 
 

시네브이 스크린샷과 네이버제트, 크래프톤, 스노우 로고 / 시나몬


[더코리아뉴스] 배순민 기자 = 비주얼 스토리 플랫폼 스타트업 시나몬이 네이버제트, 크래프톤, 스노우로부터 총 14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제페토 운영사인 네이버제트의 주도 하에 크래프톤, 스노우가 공동 투자사로 참여, 투자 금액은 총 140억원이다. 

시나몬은 메타버스 프로젝트를 육성하고 웹3.0생태계 투자에 적극적인 개발과 투자를 이어가고 있는 대표 3사가 시나몬이 전개하는 사업의 시장성과 미래가치를 높게 평가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시나몬은 이전에도 네이버웹툰, 알토스, 컴퍼니케이, 데브시스터즈, 글로벌브레인 등으로부터 100억원 이상의 투자를 받아, 지금까지 누적 투자액 240여억원을 유치하며 성장의 발판을 확고히 다졌다. 

특히 이번 투자를 통해 시나몬의 개발중인 3D UGC(유저 창작 콘텐츠) 플랫폼 ‘시네브이(CINE V)’가 더욱 주목받고 있다. 

시네브이는 급속도로 진화 중인 최신 3D 기술력을 활용해 영화·드라마·애니메이션 1인 제작을 가능케 하는 3D 영상 제작 플랫폼이다. 

시나몬이 시네브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은 물론, 인공지능(AI)과 시각효과(VFX), 애니메이션, 게임 개발 등 다양한 분야의 인재를 확보하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추진력과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또한, 시나몬이 2019년 네이버웹툰의 유명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출시했던 비주얼 노벨 게임 '메이비'의 성공으로 축적한 인터랙티브 스토리텔링의 경험과 노하우도 이번 투자 유치의 긍정적인 작용을 했다는 평이다.

시나몬 관계자는 “이번 투자 유치를 바탕으로 적극적인 인재 채용과 양질의 리소스 제작에 더욱 집중할 예정”이라며 “현재 개발 중인 ‘시네브이’ 플랫폼을 통해 누구나 고퀄리티의 영상 콘텐츠를 생산하고, 나아가 1인 크리에이터 중심의 콘텐츠 시장도 양과 질적으로 더욱 고도화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배순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포스코 포항제철소 문닫아?, 태풍 피해로 가동 전면 중단…“49년 만에 처음” (2022-09-07 14:28:10)

트레져랩스-프레인글로벌, 블...
발로란트, 게임 체인저스 동아...
네오플, 제주 저소득 조손가정...
해긴, 청담미디어와 메타버스 ...
모바일 게임 ‘슬램덩크’ 에...
제5회 현충사 가을 달빛야행 ...
여성향 웹소설 플랫폼 ‘몽글...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