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2월10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영화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글리치, 전여빈 X 나나 X 노덕 감독 빛나는 케미스트리의 제작보고회 마쳐!
등록날짜 [ 2022년09월27일 20시00분 ]
 
 

글리치 제작보고회 단체컷


[더코리아뉴스] 배순민 기자 =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의 <글리치>가 제작발표회를 성료했다.

외계인이 보이는 지효와 외계인을 추적해온 보라가 흔적 없이 사라진 지효 남자친구의 행방을 쫓으며 ‘미확인’ 미스터리의 실체에 다가서게 되는 4차원 그 이상의 추적극 <글리치>가 9월 27일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제작발표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별이 가득한 미지의 장소를 구현하며 시작된 행사는 전여빈, 나나, 노덕 감독이 이끄는 <글리치>만의 엉뚱하고 유쾌한 세계로의 모험을 예고했다.

매 작품 마다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며 독창적인 세계관을 구축해온 노덕 감독은 “지효는 겉으로 보기에 아무런 문제 없이 사는 듯 하지만 마음속에 본인만 알고있는 고민이 있다. 

시스템상의 일시적인 오류를 뜻하는 ‘글리치'는 그 고민과 문제들을 대변할 수 있는 단어”라며 제목이 내포한 의미를 밝혔다. 

이어 “<글리치>는 소재적으로 미스터리를 띄고 있지만 두 캐릭터의 성장을 중심으로 하는 ‘버디물'이라고도 할 수 있고 SF, 스릴러 등 여러 가지 요소를 갖고 있어 한 가지 특정한 장르로 규정하기 어렵다. ‘외계인’에 초점을 맞추기보다 시청자들이 지효와 보라의 감정을 따라갈 수 있도록 구축하는 것에 집중했다”고 말해 <글리치>만의 독창적인 이야기를 기대하게 했다. 

글리치, 전여빈- 나나


“다면적이고 복합적인 대본을 보고 무채색과 형형색색의 빛을 동시에 담은 느낌”이었다는 전여빈은 “학생 때 노덕 감독의 <연애의 온도> 대사를 모을 만큼 노덕 감독의 팬이었고, 또 진한새 작가의 <인간수업>을 인상 깊게 봐서 두 사람의 조합이라면 꼭 함께하고 싶었다"며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전했다. 

나나는 “노덕 감독과 진한새 작가의 작품을 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했고 두 사람에 대한 믿음을 바탕으로 대본을 읽었고, 소재를 표현한 방식이 신선했고, 독특하고 개성 넘치는 인물이 헤쳐 나가는 모험들이 정말 재밌었으며 다음 화가 궁금해서 한 자리에서 대본을 다 읽었다"고 전해 예측할 수 없는 흥미로운 전개를 작품의 매력으로 꼽았다.

매력적이고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한 배우들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노덕 감독은 “전여빈은 올바르고, 논리적이지만 순수하게 감정을 폭발시키는 용기도 갖고있는 사람으로 지효가 전여빈을 만나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이전부터 나나의 팬이어서 함께 작업을 하고 싶었고, 나나가 아니었다면 아쉬움이 컸을 텐데 함께 하게 되어 정말 행복했다"며 탈지구급 케미스트리를 완성한 배우들의 완벽 캐스팅에 대한 만족을 드러냈다. 

전여빈은 “지효는 본인의 마음을 확인하려 모든 것을 벗어던지고 뛰쳐나가는 도전 정신이 있고, 그 도전을 함께하는 친구와 손을 잡고 나아가는 순간 무한한 에너지가 생긴다”며 마치 알을 깨고 나오는 듯한 지효의 에너지를 전 세계 시청자에게 전달하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다. 

나나는 “보라를 꼭 연기하고 싶은 욕심이 들었고, ‘보라라면 이런 타투나 문구가 어울릴 것 같다, 이런 색상이 어울린다' 등 의견을 많이 제시했다"고 말해 캐릭터에 대한 깊은 애정을 엿볼 수 있었다. 

기상천외한 모험을 함께 통과하며 성장하는 두 인물에 대한 언급도 빼놓지 않았다. 

전여빈과 나나는 서로의 캐릭터에 대해 전여빈은 “보라는 춤추기 두려워하는 지효를 춤출 수 있게 하는 음악과 같은 존재, 혹은 반짝반짝 빛나는 스테이지 위에서 함께 춤춰주는 사람이다", 나나는 “지효는 누구보다도 보라가 살아있다는 걸 느끼게 해주는 존재이자 함께 있으면 두려움 없이 내달릴 수 있게 만들어주는 인물”이라며 소울메이트를 넘어 마치 한 사람이 된 것 같은 두 캐릭터의 진한 교감에 대해 애정을 드러냈다. 

노덕 감독은 “지효와 보라는 어쩌면 독립된 객체가 아닌 하나의 인격체 안에서 파생된 인물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고, 각자 성장하며 성숙해져 가는 관계를 보며 ‘나에게도 저런 존재의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해 재기발랄함과 개성을 넘어 감동까지 선사할 두 캐릭터의 서사를 기대하게 했다. 

캐릭터 간 빛나는 케미스트리는 실제 배우와 감독의 긴밀한 관계에서 비롯되었고, 전여빈과 나나는 “배우와 감독의 호흡이 긴밀해지면 굳이 말이 필요하지 않은 순간이 오며 유난히 우리의 결속이 진하게 이어져 있다는 느낌을 받았던 순간 정말 축복받은 느낌이었다”고 전여빈은 말했다.

나나는 “배우를 배려해주고 이해해주는 노덕 감독을 너무나 사랑하게 됐고, 노덕 감독이 부르면 언제든 달려갈 준비가 되어있다”라며 노덕 감독에 대한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글리치>의 ‘힙'하고 ‘영'한 무드를 완성시킨 조연 배우들에 대한 이야기도 빠지지 않았다. 

지효와 보라의 모험에 힘을 실어주는 매력 만점의 캐릭터에 대해 전여빈은 “이동휘, 류경수, 고창석, 태원석, 이민구, 박원석 등 각자 개성과 매력이 넘치는 보석 같은 배우들”, 나나는 “단 한 순간도 현장에 가기 싫거나 힘들다는 생각을 한 적이 없고, 빨리 가서 배우들, 감독과 얘기하고 싶었고 촬영이 끝나는 게 아쉬울 정도였다"고 전해 <글리치>만의 엉뚱하고 유쾌한 에너지를 오롯이 옮겨낸 현장 분위기를 가늠하게 했다.

마지막으로 세 사람은 “엔딩 맛집으로 어여쁜 선물이라는 생각으로 마음껏 받아주길 바란다"며 전여빈은 말했고, 나나는 “활기차게 뛰놀며 찍은 작품으로 그 즐거운 마음이 작품 안에 다 담겨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노덕 감독은 “모든 배우와 제작진이 좋은 에너지를 모아 용기를 가지고 만든 작품이다. 미스터리를 추적하는 이들의 관계와 감정에 집중해 봐주길 바란다”며 <글리치>만의 매력과 관전 포인트를 전하며 행사는 마무리되었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기상천외한 모험을 그린 <글리치>는 10월 7일 넷플릭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오는 10월 5일부터 진행되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을 통해 미리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배순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22년 새로운 인생 로맨스 영화 탄생! '동감' 제작보고회 성황리 마쳐! (2022-10-17 19:28:29)
조석 작가 웹툰 ‘문유’, 웹툰 최초 4DX 선보인다! (2022-09-14 09:10:07)

2022 올해의 베스트 게임 '헤븐 ...
“군견 달관 은퇴를 명받았습...
미래 국방은 우주에서 우주국...
배틀로얄 PC 게임 '하이프스쿼...
미국과 국제규격 S1000D 발전을 ...
우주에서 군 감시정찰위성, 통...
모바일 3D MMORPG ‘라그나로크X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