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2월04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 세계 검은머리갈매기 번식개체군 11% 국내 서식!
등록날짜 [ 2022년12월05일 12시35분 ]
 
 

알을 품고 있는 검은머리갈매기 / 환경부


[더코리아뉴스] 윤석재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최근 소형 무인기(드론)를 활용하여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검은머리갈매기의 국내 번식 개체군을 확인한 결과, 전 세계 번식 개체군 11%인 총 1,456개의 번식쌍(2,900여 마리)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와 인천대학교(이종구 교수) 협력 연구진은 자체 개발한 집단번식 해양조류 관측(모니터링) 기술을 통해 검은머리갈매기의 번식쌍 수를 파악했다. 

검은머리갈매기는 갯벌이 넓은 간석지나 매립지 등에서 다수가 번식하고 사람이 접근하면 집단적으로 방어 행동을 보여 그간 서식 번식개체군의 정밀한 개체수를 확인하기가 어려웠다.

연구진은 올해 5월 검은머리갈매기의 국내 핵심 번식지(153헥타르 규모)인 송도신도시 매립지에서 다수의 소형 무인기를 이용하여 개체수를 정밀 항공조사 방식으로 조사했다.

정밀 항공조사는 검은머리갈매기의 포란을 방해하지 않으면서, 검은머리갈매기, 검은머리물떼새, 쇠제비갈매기 등 함께 서식하는 종들과 포란 둥지 유무까지 구분 가능한 항공사진 1,807장을 확보하고 이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항공사진 분석 결과, 총 1,456개의 검은머리갈매기 번식쌍이 확인됐으며 이는 전 세계 번식쌍의 약 11%에 해당한다.

검은머리갈매기는 갈매기과 겨울철새(약 4,000마리 월동)이나 일부는 서해안(송도, 영종도)에서 집단으로 번식하고, 해외에서는 중국 동북부(랴오닝, 장쑤, 산둥 등) 해안에서 번식한다. 번식기는 4~6월이며, 알은 2~3개를 낳는다. 

국내 번식집단은 1998년 시화 매립지에서 처음 발견되었으며, 포식자에 의한 번식실패, 개발 등의 이유로 2~3년마다 번식지를 옮겨 다니고 있다.

조도순 국립생태원장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을 위한 서식지 보호와 생태연구는 동북아 생태계 건강성 회복시키는 의미 있는 일"이라며, "지속적인 생태계 관측(모니터링) 기술개발 등 멸종위기종 보호를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윤석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15차 생물다양성협약 당사국총회 개막! (2022-12-06 12:12:22)
넥슨재단, ‘2022 함께하는 기업 어워드 & CSR 필름 페스티벌’ 글로벌 나눔 부문 수상! (2022-12-02 16:35:23)

[날씨] 오늘은 봄을 알리는 "입...
[사진 4장] 백발백중! 동명부대...
[사진 6장] 콕 찍어 서해 상공...
띠별로 주간 운세 2월 4일~2월 4...
띠별로 주간 운세 2월 4일~2월 5...
띠별로 주간 운세 2월 4일~2월 5...
띠별로 주간 운세 2월 4일~2월 5...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