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 시리즈 <연애대전>

등록일 2023년02월08일 20시40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연애대전 제작발표회


[더코리아뉴스] 배순민 기자 =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 시리즈 <연애대전>이 2월 8일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제작발표회를 성료했다.

<연애대전>은 남자에게 병적으로 지기 싫어하는 여자와 여자를 병적으로 의심하는 남자가 전쟁 같은 사랑을 겪으며 치유받는 로맨틱 코미디이다.

밸런타인데이를 앞두고 사랑을 꿈꾸는 모든 이들을 위해 김옥빈, 유태오, 김지훈, 김정권 감독이 <연애대전>이 펼쳐 보일 매콤, 달콤, 새콤한 ‘썸’과 ‘연애’의 모든 것에 대해 입을 열었다.

영화 <동감>, <바보>, <그 남자의 책 198쪽> 등 따뜻한 감성의 로맨스를 연출해온 김정권 감독은 <연애대전>을 “모두가 즐겁게 볼 수 있는 작품”이라고 설명하며 밝고 경쾌한 로맨틱 코미디 시리즈로 찾아온 소감을 밝혔다.

이어 “서로 다른 남녀가 자신과 다른 점, 서로에 대해 몰랐던 부분을 이해하고 존중하고 배려하는 이야기”라고 소개하며 일평생 이성에 대해 오해와 불신을 쌓아온 남녀가 계약 연애로 얽힌 후 진정한 사랑에 다가가는 과정을 담은 <연애대전>만의 유쾌하고 명랑한 스토리에 호기심을 끌어올렸고, 또 로맨스, 코미디, 액션이 조화롭게 녹아 있는 복합장르에 대해서는 “로맨스와 액션이 어떻게 섞일 수 있을지 궁금하실 것 같다.

무협 영화나 누아르 영화에서는 보여줄 수 없는, 액션 자체가 로맨스인 액션 장면을 연출하고 싶었고, 그래서 두 남녀 주인공이 액션 연습을 하다 교감하고 서로 이해하게 되는 부분에 각별히 신경 썼다”고 연출의 주안점을 강조했다.

이에 김옥빈은 “결국 존중과 이해에 관한 힐링 로맨틱 코미디다”라고 말했고, 유태오는 “뻔한 것 같은데 뻔하지 않다. 각 캐릭터가 가진 오해를 해소하는 과정을 코미디와 로맨스로 잘 풀어나가기 때문에 신선하다”, 김지훈은 “액션, 코미디, 멜로 다양한 요소들이 세련되게 버무려져 있어 한번 시작하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보실 것 같다”며 <연애대전>의 남다른 매력에 대해 입을 모았다.


살아 숨 쉬는 듯 통통 튀는 개성의 캐릭터를 완성한 배우들의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다.

남자에게 지는 게 싫어 자신을 지킬 수 있는 모든 것을 연마하고 온갖 방면에서 강해진 변호사 여미란으로 변신한 김옥빈, 로맨스 연기의 달인으로 손꼽히지만 첫사랑의 트라우마로 여자를 병적으로 의심하는 톱스타 남강호 역의 유태오, 
김지훈은은 강호의 절친이자 배우로도 손색없는 비주얼 천재 매니지먼트 대표 도원준을 연기했다.

김옥빈은 “처음부터 끝까지 스트레스 받지 않고 웃으면서 읽었던 대본은 처음이었고,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었고 제 필모그래피 중 가장 밝은 캐릭터를 만났다는 생각에 참여하게 됐다”, 유태오는 “일단 대본이 너무 재밌었고 각자의 트라우마를 가지고 부딪치는 캐릭터들의 전형적이지 않은 매력에 끌렸다”,

김지훈은 “기존 로맨틱 코미디 장르와는 다른 설정들이 새롭고 신선했고, 누구보다 능동적이고 진취적으로 사랑을 하는 주인공의 모습에 저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이 재미를 느끼고 공감할 것 같았다”며 작품 속 캐릭터에 반해 출연을 결심했다고 털어놓았다.

<연애대전>을 통해 ‘로맨틱 코미디 퀸’으로 새로운 변신을 시도하는 김옥빈은 자신과 닮은 점이 많은 미란에게 남다른 애정을 표현했다.

캐릭터에 몰입해 치열하게 준비한 작품 속 코믹 댄스 장면을 사랑스럽게 재현하며 “그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모습들을 이 작품을 통해 많이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캐릭터 변신에 대한 기대를 당부하기도 했다.

계약 연애로 제대로 꼬여버린 각 캐릭터들의 관계에서 뿜어져 나오는 케미스트리를 관전하는 재미도 빠질 수 없다.

유태오는 “톰과 제리”처럼 아웅다웅하다가 결국 사랑에 빠지고 마는 미란과 강호, 김지훈은 상극 커플의 앙숙 케미와 “미묘한 감정선을 굉장히 현실적으로 잘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는 원준과 나은의 공감과 설렘을 유발하는 ‘썸’, “서로 미운 꼴, 좋은 꼴, 볼꼴, 못 볼 꼴 다 본 부부 같은 사이”지만 잘생긴 비주얼 조합으로 마음을 훔치는 강호다.

이색적인 포토 타임



원준의 케미까지 배우들은 4인 4색 매력이 담긴 최고의 앙상블을 아낌없이 자랑했고, 이어 강렬한 주먹다짐 후 러블리한 하트 포즈를 취하거나 잘생김을 박제한 명화를 연출한 이색적인 포토 타임으로 좌중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정권 감독은 “워낙 각 커플들의 호흡이 좋았고, 저는 멍석을 깔아드리고 배우들이 편안하게 즐기면 아름답게 잘 담아 놓기만 하면 됐고, 너무 행복했고 지금도 많이 그립다”고 덧붙이며 완벽한 캐스팅 조합과 촬영장을 넘어서까지 발휘된 <연애대전>팀의 끈끈한 호흡을 향한 기대감에 불을 지폈다.

이성 간의 이해와 존중에 관한 이야기로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킬 <연애대전>은 2월 10일(금) 오직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