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현실 밀착 스릴러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제작보고회 성황리 마쳐!

등록일 2023년02월15일 18시03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제작보고회 현장


[더코리아뉴스] 배순민 기자 =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 영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가 제작보고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평범한 회사원이 자신의 모든 개인 정보가 담긴 스마트폰을 분실한 뒤 일상 전체를 위협받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현실 밀착 스릴러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가 2월 15일 제작보고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날 제작보고회는 배우 임시완, 천우희, 김희원 그리고 김태준 감독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넷플릭스를 통해 첫 영화를 선보이게 된 신예 김태준 감독은 “나에 대해서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존재인 스마트폰이 대단히 악한 사람에게 무방비로 노출됐을 때 벌어질 수 있는 최악의 상황들을 간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영화”라고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를 소개했다. 

이어서 믿고 보는 연기를 선보이는 조합으로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배우들은 각자 작품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밝혔다. 

스마트폰을 주운 후 ‘나미’에게 접근하는 ‘준영’ 역을 맡은 임시완은 “대본의 짜임새가 좋아서 앉은 자리에서 다 읽었는데, 인상이 강렬했던 기억 때문에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며 탄탄한 스토리와 현실 밀착 스릴러라는 장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스마트폰을 떨어뜨린 후 일상이 흔들리는 ‘나미’ 역을 맡은 천우희는 “누구나 본인을 대입할 수 있는 상황이라 현실적인 공포로 다가올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해 그녀가 어떤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몰입시킬지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또한 아들을 용의자로 의심하고 쫓는 형사 ‘지만’ 역의 김희원은 “대본을 보니 너무 좋아서 ‘당연히 했어야 했다’고 생각했다”며 여타 스릴러 영화와 다른 리얼함과 재미를 선보일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각자의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들어 간 배우들의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임시완은 “‘준영’이 스마트폰으로 상대방의 정보를 캐낸 다음, 그가 머리 꼭대기에서 장난치듯이 하면 섬뜩함을 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그의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기대케 했다. 

이어 천우희는 “시청자들이 본인의 일처럼 이입할 수 있도록 가장 보편적인 감정을 보여주고자 평소 저의 말투나 감정, 리액션을 많이 녹이려고 했다”고, 김희원은 “형사보다는 표현에 서툰 권위주의, 고지식한 아버지 캐릭터에 좀 더 중점을 뒀다”며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만의 탄탄하고 흥미로운 스토리 전개와 인물에게 벌어지는 사건과 심리 변화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 날 현장에서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의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나누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김태준 감독은 “스마트폰이 영화의 메인 빌런으로서 모든 씬에 등장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고프로, VR 카메라 등 다양한 방법으로 스마트폰의 모습을 담았다”며 일상에서 상상할 수 있는 공포를 현실적으로 담아내기 위한 과정에 대해 밝혔다. 또한 천우희는 “스마트폰 시점샷이 많아 ‘C캠’이라 불릴 만큼 욕심을 부렸고, 감독님이 원하는 앵글과 연출의도, 타이밍을 맞추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며 스마트폰의 시점에서 인물과 상황을 바라본다는 신선한 연출을 위해 직접 카메라를 든 과정과 소감을 전했다. 

여기에 김태준 감독은 “‘스마트폰’이라는 가장 일상적인 소재를 사용한 영화다 보니 현시대의 시대상을 잘 담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히며 극중 인물들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포스트 코로나의 시대상을 담아낸 과정과 함께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가 선보일 리얼함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영화를 기다리는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임시완은 “스마트폰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요즘이기 때문에 공감대가 많이 형성될 것”이라고, 천우희는 “예고편에서 보셨다시피 범인이 누군지 알고 있기 때문에 긴장감이 배가 될 것”이라며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의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이어 김희원과 김태준 감독은 “아마 ‘스마트폰’으로 많이 보실 듯한데, 보시다 떨어뜨리지 마시고 재밌게 봐 달라”, “스릴러 영화를 가장 재밌게 보는 방법은 다른 사람보다 먼저 보는 것”이라고 밝히며 전 세계 시청자들과 만날 기대감을 표했다.

‘스마트폰 해킹’이라는 일상에서 상상할 수 있는 공포를 세련되게 연출하여 긴장감 넘치는 전개, 스토리로 완벽한 몰입감을 선사하는 스릴러 영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는 오는 2월 17일 오직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