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올 봄, 가장 진하고 가장 따뜻한 진짜 로맨스 '사랑이라 말해요' 제작발표회 성공적 마쳐!

등록일 2023년02월21일 20시34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사랑이라 말해요, 제작보고회 단체컷


[더코리아뉴스] 배순민 기자 = 뛰어난 스토리텔링과 혁신적인 콘텐츠로 최상의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선사하는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사랑이라 말해요>가 2월 22일 공개를 하루 앞두고 작품의 주역 김영광, 이성경, 성준, 안희연, 김예원 그리고 이광영 감독이 함께한 제작발표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오는 2월 22일 1, 2화 공개를 앞둔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사랑이라 말해요>가 작품을 빛낸 다섯 명의 주연 배우 김영광, 이성경, 성준, 안희연, 김예원, 그리고 이광영 감독이 함께한 제작발표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사랑이라 말해요, 제작보고회 현장


이번 제작발표회에서는 작품을 향한 배우들의 진심은 물론 이들을 누구보다 빛나게 해준 이광영 감독의 애정이 가득 담겨있어 글로벌 구독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광영 감독은 <사랑이라 말해요>를 ‘위로’ 한 단어로 정의했다. 그는 “아침이 오지 않았으면, 눈 뜨기 싫은 날이 오지만 살아내야 하지 않나”라며 “그렇게 살다가 누군가를 만나고, 작은 변화로 인해 일상이 달라지는 경험을 한다. 그렇게 오늘 하루를 살아내는 사람들에게 작은 위로를 주고 싶었다” 라며 작품이 담고 있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성경 역시 “통쾌하고, 극적인 복수극을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복수 유전자라고는 없는 허술한 인물이 예기치 못한 감정과 사랑을 마주하는 작품”이라며 <사랑이라 말해요>만이 가지고 있는 깊이 있는 감성을 설명해 기대감을 높였다.

촬영 전부터 돈독한 사이였던 다섯 배우들의 호흡과 시너지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도 이어졌다.

김영광은 “(배우들과) 워낙 친하다 보니 ‘동진’ 캐릭터를 위해 도망쳐가면서 촬영했고, 원래 알고 지내던 사이라 편했고, 또래다 보니 이야기도 잘 통해서 즐겁게 임했다”라고 전했다. 

김예원 역시 호흡을 맞춘 성준의 남다른 센스와 의외의 개그감을 극찬했으며 그는 “성준이 정말 장난기가 많은데, 그 와중에도 배우를 잘 챙겨준다고 느꼈고, 어느 순간 너무 웃길 때가 있다. NG를 잘 내지 않는 편인데 주체가 안 될 정도로 웃음이 터져서 수없이 NG가 난 적도 있었다”라고 현장 분위기를 되돌아봤다. 

성준과의 오랜 인연을 자랑하는 이성경도 “‘윤준’인지 ‘성준’인지 모를 정도로 편했다. 카메라 안과 밖이 똑같을 정도였다”라며 “실제인지 연기인지 모를 만큼 잘해줬고, 모델 때부터 잘 알았던 사이라 연기 할 때 편했다”라며 ‘사랑즈’의 남다른 호흡에 대한 비결을 밝혔다.
 
올 봄을 따스함으로 물들일 단 하나의 로맨스인 만큼 작품을 향한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 

먼저 연기를 하며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을 묻는 질문에 성준은 “연기할 때는 무조건 일상적으로 하기 위해 노력했고, 감정선을 따라가며 환기를 시켜주고 싶기도 했다”라며 “진지한 씬에서도 너무 무겁게 하지 않고 실제인 것처럼 포커스를 맞췄다”라고 밝혔다. 

안희연은 “​ ‘민영’이란 캐릭터가 나와 간극이 큰 캐릭터라 큰 도전이기도 했으며 아침에 일어나면서부터 ‘민영’을 찾아가기 위해 노력했고, 배우분들께도 감사한 게 많았다. 

또, 파트너인 김영광의 등짝을 보니 엄청나게 큰 감정이 생기더라. 그런 등을 가져줘서 감사했다”라며 솔직한 답변을 전해 웃음을 안겼다. 

<사랑이라 말해요>가 사랑을 해본 누구나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는 작품인 만큼 연기를 하며 캐릭터에 몰입했던 배우들의 공감 모먼트도 공개됐다. 

김영광은 “‘동진’을 하며 울컥했던 순간이 많았다. ‘동진’이 느끼는 힘든 것들을 ‘우주’가 많이 위로해준다. 제 마음도 같이 위로 받는 느낌이 들어 울컥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성경은 “‘우주’가 집에서 가장 노릇을 한다. 저도 큰딸로서 비슷한 마음이라 공감이 됐고, 솔직하지만 잘 참는 부분도 공감이 되더라”라고 돌아봤다. 

김예원은 “진짜 사랑을 찾고 싶어 하는 ‘혜성’의 마음에 공감이 됐고, ‘혜성’은 끊임없이 사랑이 있다고 증명하고 싶어 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이해하려 했다”라고 말했다.

작품과 각자의 캐릭터에 대한 두 주연 배우들의 남다른 책임감과 애정도 이어졌다. 

작품 속 감정을 유지하는 비결을 묻는 질문에 대해 김영광은 “‘동진’ 캐릭터를 위해 일상 대화 차단을 많이 했고, 그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주변을 차단하니까 외롭더라”라며 ‘동진’으로 살았던 시간과 노력을 되돌아봤다.

“이 작품 시작하고 잠을 못 잤다”라고 웃으며 회상한 이성경은 “많이 힘들고 지칠 때 다들 티 내는 건 아니다. 현장에서도 겉으론 장난치면서 드러내지 않고 있다가, 촬영하면서 그 마음을 꺼내 보려고 했다. 그렇게 ‘우주’의 마음을 지키려고 했었다”라며 <사랑이라 말해요>와 ‘심우주’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디즈니+ 글로벌 동시 공개를 앞둔 소감에 대해 김예원은 “많이 떨리고 설레는 마음이다”, 성준은 “언제나처럼 열심히 촬영해서 만족하고 있는 작품이다”, 이성경은 “아직 실감이 안 난다. 모두가, 본인에게 또 서로의 감정과 마음에 귀 기울이고 소중히 찍은 작품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김영광은 “다 같이 고민을 많이 해서 최선의, 또 최상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던 작품이다”. 안희연은 “감독님을 비롯한 따뜻한 분들이 따뜻한 마음을 내어서 만든 작품이고, 많은 분들이 치유받으셨으면 좋겠다”라며 작품을 향한 진한 애정과 함께 시청을 당부했다.

오늘을 살아가고, 살아낼 모두에게 위로와 울림을 전할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사랑이라 말해요>는 복수에 호기롭게 뛰어든 여자 ‘우주’와 복수의 대상이 된 남자 ‘동진’, 만나지 말았어야 할 두 남녀의 감성 로맨스로 올봄 사랑을 하고, 사랑을 꿈꾸는 많은 이들의 마음에 깊게 내려앉을 따뜻한 이야기를 전한다. 

모두가 기다렸던 <사랑이라 말해요>는 바로 내일 2월 22일 오직 디즈니 +를 통해 1, 2화가 글로벌 동시 공개되며, 매주 수요일마다 2편씩, 총 12개의 에피소드를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