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소부장 특화단지 추가지정 공모…“바이오·미래차 분야로 확대”

이달 22일부터 내달 12일까지 접수, 지정 발표 오는 7월 예정

등록일 2023년03월22일 05시43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대규모 시스템 반도체 국가산업단지로 지정된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남사읍 일대 모습.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추가지정 관련 공모를 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소부장 특화단지 추가지정은 미-중 패권경쟁 등 전세계적인 공급망 경쟁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첨단산업분야에 대한 국가 공급망 생태계를 한층 강화하고, 신속한 기술 자립화 지원을 위해 추진했다.

특화단지 지정을 희망하는 관계 중앙행정기관의 장, 특별시장ㆍ광역시장ㆍ특별자치시장ㆍ도지사 또는 특별자치도지사는 특화단지 육성계획서 등 관련 서류제출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공모를 통해 접수된 특화단지는 법령상 지정 요건을 중심으로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생태계, 기업 투자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관계부처 협의 및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의 심의ㆍ의결 절차를 거쳐 오는 7월 중 특화단지 선정지역을 발표할 계획이다.

소부장 특화단지는 앵커(수요)기업을 중심으로 소부장 기업들을 집적해 기업 간 협력 생태계조성과 기술자립화를 위해 추진했으며, 지난 2021년 2월 반도체, 이차전지 등 5개 분야 소부장특화단지를 최초로 지정했다.

반도체 특화단지는 경기 용인(SK하이닉스), 이차전지는 충북 청주(LG엔솔), 디스플레이는 충남  천안아산(삼성DS), 탄소소재는 전북 전주(효성첨단소재), 정밀기계는 경남창원(두산공작기계 등)이다.

5개 소부장 특화단지에는 수요-공급 기업 간 공동 R&D(997억 원), 테스트베드 구축(995억 원), 기반시설 지원(290억 원), 실증센터(2170억 원), 펀드(150억 원), 전문인력 양성(48억 원) 등 4700억원이 지원하고 있다.

앵커기업 등 주요 기업 투자를 기반으로 지난 2년 동안 전체 특화단지 생산액(+26%), 수출액(+47%), 고용 증가(5000명) 등 경제적 효과 발생 및 기업 집적화(+261개) 등 성과를 거뒀다.

산업부는 이번 소부장 특화단지 추가지정을 통해 반도체, 이차전지 등 현재 5개 특화단지 분야에서 바이오, 미래차 등 새로운 첨단산업 분야로 특화단지 추진성과를 확산해가고, 기존에 지정된 분야에 대해서도 지역 산업 경쟁력, 단지 경쟁력, 지정필요성 등을 고려해 추가지정을 검토한다.

산업부는 인프라ㆍ투자ㆍ연구 개발(R&D)ㆍ사업화 등 신규 특화단지 조성을 전폭 지원해 첨단산업육성을 위한 기반을 강화하는 한편, 원소재 공급ㆍ생산, 수출경쟁력 지원 등 단지별ㆍ분야별 특성에 적합한 맞춤형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